서로 좋은 노래&앨범 공유를 원하시는 분은 댓글로 메일주소 남겨주세요~

메일 발송은 보통 하루 이틀 정도 소요되니 메일 꼭 확인해주세요.!!

감사의 댓글 한 마디가 블로거에겐 큰 힘이 됩니다.^^*



유독 눈이 많이 내릴 거라는 이 겨울, 아련한 가슴 속 사랑의 이야기들을 풀어내고 있는 명품 힙합그룹 소울다이브, 그들의 새로운 싱글 ‘칵테일파티 이펙트(Cocktail – party effect)’ 사랑의 순환, 세 번째 단계인 ‘만남’을 발표한다. 앞서 소울다이브는 지난 9월 사랑의 순환(LUV RECYCLE) 3단계 ‘행복’, ‘이별’, ‘만남’ 중 ‘행복’에 해당하는 곡 ‘매일 그대와’를 발표하였고 지난 10월에는 ‘이별’을 주제로 최고의 보컬 윤하와 함께한 ‘눈물이 말랐대’로 실시간 차트 1위에 오르는 저력을 발휘하면서 평단과 대중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다.

대중들은 소울다이브가 발표하는 사랑의 순환(recycle) 3단계 ‘행복’, ‘이별’,에 대한 뜨거운 호응을 보이면서 마지막 단계인 ‘만남’에 대한 노래에 대해서도 큰 기대를 하고 있다. 기대에 부응하듯 소울다이브는 이번 싱글 ‘칵테일 파티 이펙트’에서 평소 음악작업을 함께하고 싶어했던 럼블피쉬의 최진이와 호흡을 맞추었다. 앞서 발표된 ‘매일 그대와’에서는 유재하가요제 대상에 빛나는 ‘100일 굶은 유희열’이라는 별명을 가진 ‘김거지’와, ‘눈물이 말랐대’에서는 수식어가 필요 없는 여성 최고의 보컬 ‘윤하’와 환상의 콜라보를 보여주었다.

그 뒤를 이어 세 번째 싱글인 ‘칵테일 파티 이펙트’는 칵테일 파티에서 이상하게 한 사람의 목소리만 들리게 된다는 뜻을 가진 말로서 소울다이브는 이 ‘칵테일 파티 이펙트’라는 단어를 사랑에 대입하였다. 파티에서 우연히 만나게 된 한 여성에게 이상하게도 계속 눈길이 가고 마음이 끌리는 본인의 모습에 의아해하던 찰나 친구가 ‘네 예전 여자친구랑 닮았어’라고 던진 한마디에 헤어진 전 여자친구가 생각나며 회상에 빠지게 되는 스토리텔링 타입의 곡으로서, 슬픈 듯 애잔한 보컬(럼블피쉬 최진이)의 목소리가 더해져 곡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으며 특히 ‘네가 들려~~’라는 구절이 가슴 깊이 와 닿으며 곡의 절정을 느끼게 한다. 한편, 소울다이브는 1년여 시간 동안 내년 초에 발매될 정규앨범2집 준비에 몰두하고 있으며 정규앨범에서는 명품 힙합그룹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는 멋진 곡들로 가득 채워 팬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by 연하 2012. 12. 17. 21:40

서로 좋은 노래&앨범 공유를 원하시는 분은 댓글로 메일주소 남겨주세요~

메일 발송은 보통 하루 이틀 정도 소요되니 메일 꼭 확인해주세요.!!

감사의 댓글 한 마디가 블로거에겐 큰 힘이 됩니다.^^*




오늘 뭐해? Album Track List.


헬로비너스(HELLOVENUS) - 01 - 오늘 뭐해?

헬로비너스(HELLOVENUS) - 02 - Romantic Love

헬로비너스(HELLOVENUS) - 03 - First Love

헬로비너스(HELLOVENUS) - 04 - 똑같아

헬로비너스(HELLOVENUS) - 05 - Winter Fantasy


2012 대형신인 걸그룹 헬로비너스! 6인조 완전체 컴백! 두번째 미니앨범 [오늘 뭐해] 12월 12일 발매!


2012년 수많은 걸그룹들의 홍수 속에 눈에 띄는 존재감으로 상반기 가요계를 뜨겁게 장식한 신예걸그룹 헬로비너스가 두번째 미니앨범 [오늘뭐해]로 컴백한다.


유아라, 나라, 앨리스, 라임, 윤조, 유영 총 6명의 멤버로 구성된 '헬로비너스'는 발랄하고 친근한 느낌의 '헬로'와 범접할 수 없는 여신의 미를 뜻하는 '비너스'가 합쳐진 단어로 2012년 5월 매력적이면서도 발랄한 ‘21세기형 비너스’를 표방하며 혜성처럼 등장, 데뷔곡 ‘비너스’와 후속곡 ‘파도처럼’으로 대중들의 주목을 받으며 성공적인 가요계 신고식을 마쳤다.


이후 멤버 각각의 넘치는 개성과 다재 다능한 실력으로 가요계는 물론 광고, 예능, 드라마, 화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그들은 이번 앨범을 통해 헬로비너스만의 상큼발랄한 비주얼은 물론, 음악적인 면에서도 한층 더 세련되어지고 다양성을 갖춘 모습으로 또 한번 대중들의 기대를 충족시켜 줄 예정이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오늘 뭐해?’는 데뷔곡 ‘비너스’에 이어 국내최고의 히트메이커 조영수, 김태현 콤비와 대세 작사가 김이나가 또 한번 의기투합하여 만들어낸 팝댄스곡으로, 데뷔곡 ‘비너스’를 통해 한번만 들어도 잊을 수 없는 멜로디와 가사로 ‘비너스 열풍’을 일으켰던 만큼 ‘오늘 뭐해’ 역시 그에 버금가는 중독성을 자랑하며 또 한번 히트를 예감하고 있다. 


작곡가 조영수의 에너지 넘치는 어반 힙합 리듬과 작곡가 김태현의 세련된 편곡에 작사가 김이나의 사랑스러우면서도 진지한 느낌의 가사가 더해져 음악적 완성도를 더욱 높였으며, 이미 데뷔곡 ‘비너스’를 통해 뛰어난 랩메이킹 실력을 선보였던 멤버 라임이 보다 발전된 랩을 선사해 듣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 밖에도 멤버 각각의 개성 있는 보이스와 가창력을 느낄 수 있는 미디엄팝 ‘Romantic Love’, 리드 보컬 유아라와 앨리스, 라임의 목소리로 사랑에 빠진 소녀의 감성을 노래한 아름다운 발라드곡 ‘First Love’, 올 한해 큰 주목을 받은 이지리스닝 팝그룹 어반자카파의 멤버 박용인이 작곡한 세련된 어반 미디엄팝 ‘똑같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일렉트로닉 사운드의 상큼한 겨울송 ‘Winter Fantasy’까지 헬로비너스의 다양한 음악적 매력을 접할 수 있는 선물 같은 5곡의 트랙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 


이미 데뷔곡 ‘비너스’를 통해 뛰어난 비주얼과 가창력은 물론, 신인답지 않은 완벽한 퍼포먼스로 대중성과 음악성 모두를 갖춘 대형신인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던 헬로비너스는 이번 앨범을 통해 한층 업그레이드 된 음악과 무대로 팬들의 눈과 귀를 또 한번 사로잡을 계획이다.


by 연하 2012. 12. 17. 21:36

서로 좋은 노래&앨범 공유를 원하시는 분은 댓글로 메일주소 남겨주세요~

메일 발송은 보통 하루 이틀 정도 소요되니 메일 꼭 확인해주세요.!!

감사의 댓글 한 마디가 블로거에겐 큰 힘이 됩니다.^^*



2집 Part II : 우리는 없다 Album Track List.

정엽 - 01 - 아..너였구나
정엽 - 02 - 우리 둘만 아는 얘기
정엽 - 03 - 웃기고 있어
정엽 - 04 - 우리는 없다
정엽 - 05 - 아..너였구나 (Postino Remix) (Bonus Track)


정엽 정규 2집 Part II [우리는 없다]


정엽, 만감이 공존하는 감성 스펙트럼

2집 그 두 번째 [우리는 없다]


자신만의 짙은 음악색을 갖고 있는 뮤지션들은 변화의 요구에 직면하는 시점부터 대중의 시야에서 사라지기 시작한다.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히트곡의 수준을 넘어서는 데 대부분 실패하기 때문이다. 반대로 대중에게 각인된 음악색을 변화시키고 인기를 얻는 데 성공하면 그 뮤지션은 레전드의 길을 향해 순항할 수 있다. 변화의 성공이 뮤지션의 지속적 인기를 가늠케 하는 가장 확실한 잣대이기 때문이다. 


솔로 활동 초기 정엽의 음악색은 너무도 선명했다. 부드러운 도입부와 클라이맥스에 선보이는 감성적인 가성, 그리고 에코브릿지와 함께 만들어 내는 세련된 멜로디... 대중 역시 그에게 다른 음악을 요구하지 않았다. 방송이든 공연이든 그와 함께하는 시간에는 언제나 ‘Nothing Better’의 달콤함에 빠져들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엽은 보장된 인기의 길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의 길을 모색했다. 든든한 파트너 에코브릿지와 함께 다채로운 스타일에 도전장을 내밀었던 것. <나는 가수다>라는 TV 프로그램을 통해서 대중에게 가수 정엽의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경험케 해 주었으며, 모던록 넘버 ‘잘 몰랐었다’를 앨범에 수록하는 모습 등은 정엽이 소울/R&B의 영역을 넘어 새로운 스타일로 거듭날 수 있음을 예견케 했다.


5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의 가장 큰 특징은 정엽이 기존의 스타일에서 업그레이드 된 다채로운 스타일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앞선 앨범에서 ‘슬픔’이라는 일관된 주제로 앨범을 꾸렸던 것과 비교하면 큰 변화라 할 수 있다. 


주목해야 할 부분은 다채로운 스타일의 모든 곡에서 정엽의 매력이 모두 빛나고 있다는 점이다. 부드럽고 상큼한 매력의 팝 넘버, 리듬감이 살아 있는 훵키 넘버, 부서질 듯 섬세한 보컬을 보여주는 슬픈 발라드, 도시적인 느낌의 네오소울,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결합한 리믹스 버전까지, 한 뮤지션이 내놓은 단 반장의 앨범을 통해서 대중은 상상 이상의 다채로움을 경험할 수 있다.


이번 앨범에 콜라보레이션 아티스트로 참여한 이경돈 일러스트레이터의 손길도 이번 앨범의 가치를 높이는 주요 포인트 중 하나. 정엽과 이경돈 작가는 영국에서 함께한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통해 예술성 높은 뮤직비디오와 앨범 커버 아트를 만들어 냈다. 도시적인 이미지를 표현하면서도 따뜻함을 잃지 않는 일러스트와 음악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Melting Pot of ‘Honey-Duo’


모든 정엽의 곡과 앨범이 그러하듯 이번 앨범 역시 모든 곡은 정엽과 에코브릿지의 작곡 팀인 ‘허니듀오’가 만들었다. 정엽이 영국에 있는 동안에도 음원을 주고받으며 끝까지 함께 작업했다는 두 사람의 끈끈하고 긴밀한 관계. 허니듀오의 파트너십이 이번 앨범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앨범의 완성도에 허니듀오 본인들도 만족감을 숨기지 못했다는 이번 앨범. 시대와 스타일의 경계를 무색하게 만드는 다채로움을 갖고 있으면서도 어쨌건 ‘정엽 스타일’로 완벽하게 융합되어 표현됐다는 점에서 허니듀오의 ‘Melting Pot’이라 할 수 있다.


허니듀오의 곡 소개를 바탕으로 곡의 면면들을 살펴본다.



by 연하 2012. 12. 17. 21:26